열린창업뉴스 마케팅 창업과사람 프랜차이즈정보 아이템 정보 창업가이드 만화로 보는 창업 독자마당
편집:2023.9.28 목 01:01
> 뉴스 > 열린창업정보 > 창업칼럼
     
부자가 되는 길
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부자가 되는 길

부자가 되는 길, 부도(富道) 1단은 근(勤), 2단은 검(儉)이다. 부도 3단은 축(蓄)이다. 쌓는 일이 중요하다. 우선 쓰지 않고 지키고 불려야 한다.

조선 중기 ‘어우야담’에 나오는 충주의 고비이야기다. 자린고비로 불리는 이가 바로 그다. 동네 사람 하나가 부자되는 비결을 알려 달라 그에게 간곡히 청했다. 고비는 흔쾌히 응했다.

그들은 성 위쪽에서 만나기로 했다. 산 위에서 자란 소나무 한 가지가 성 밖으로 뻗어 있었고 그 아래는 절벽이었다. 고비는 동네사람에게 그 가지에 매달리라고 했다. 부자가 되고 싶은 욕심에 그 말대로 했다. “이제 한 손을 놓으시오”. “예?”

그 사람은 하는 수 없이 고비의 말대로 따라 하기는 했다. 그러나 떨어지면 곧바로 저승행일 듯하여 바짝바짝 목이 탔다. 떨어지지 않으려고 한 쪽 팔에 온 힘을 다해 나뭇가지를 쥐고 있었다. 드디어 고비가 한마디 했다. “그 한 손으로 소나무 가지를 잡고 있는 것처럼 당신 재물을 잡고 있으면 되오” 재물을 지켜야 한다는 비결을 말이 아니라 몸으로 체험케 해주었던 것이다.

한국인들은 빚 무서운 줄 모르는 것 같다. 오래전 대기업들이 달러를 들여와서 돈장사하며 흥청댔다. 그러다가 IMF 외환위기를 맞았다. 또 신용카드 사태로 온 국민이 카드대출로 돈을 헤프게 쓰더니 한동안 빚내서 집 사는 게 유행이 됐다.

강대국 미국도 쌍둥이 적자로 허덕인다. 세계적 부자인 워렌 버핏조차 미국인을 ‘낭비마을 사람들’이라고 한탄했다고 한다. 경제거품을 품은 채 중국의 경제도 심상찮다. 유가와 원자재값이 하루가 멀다하고 폭등하고 있다. 세상이 어수선하다. 이럴 때일수록 나라나 개인이나 돈을 잘 지켜야 하지 않겠는가.

부도 4단은 업(業)이다. 최고의 투자는 창업이다. ‘기업의 별’이라고 할 수 있는 임원이 되면 신세가 한층 좋아진다. S그룹의 경우다. 신임상무가 되면 부장 때보다 연봉 2배를 비롯하여 50가지가 달라진다고 한다. 하지만 임원이 되기도 어려울뿐더러 유지하기도 쉬운 일은 아니다. 업(業)을 하는 경우에도 어려움이 많지만 그래도 그것은 ‘내 것’이 아닌가. 중국의 원저우(溫州)사람들은 ‘중국의 유태인’이자 ‘중국의 개성상인’들이다. “배부른 종업원보다는 배고픈 주인이 낫다”는 게 그들의 뼛속 깊이 새겨진 유전자라고 할 수 있다.

그들은 남의 회사에 들어가 높은 지위에서 일하는 것보다 노점상일지라도 주인이 되는 쪽을 택한다. 주인이 되었을 때의 가장 중요한 점은 정신의 자유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상하이 남부에 산을 등지고 바다를 마주한 지리적 환경이 원저우인들에게 개방과 모험의 정신을 갖게 했다” 전 중국국가 주석 장쩌민의 찬탄이다. 결코 지칠 줄 모르는 삶의 태도와 실리를 추구하는 그들의 성취력은 중국 경제를 이끌어가는 본보기라고 할 수 있다. ‘최대나 최고가 아닌 시장의 최적주의’를 내세우며 무서운 속도로 세계의 상권을 석권해 나가고 있다. “우리는 원저우의 실천적 모험가들에게 감사해야한다.” 거인 덩샤오핑은 아낌없이 그들을 칭송했다.

이해익 경영 컨설턴트

창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디지털노마드 글로벌셀러 해외구매대행!
[장사의 신] 성공창업의 기회!!펀앤
[1인창업 성공하기] 1인 성공창업을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성공한 CEO 길로 이끌어 준 7가지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운영
국토부, 예비창업자·신생기업, 공간정
금융감독원, 금융권 대출 원리금 상환
중소기업 K-가업승계 바우처 사업 공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디지털노마드 글로벌셀러 해외구매대행!...
[장사의 신] 성공창업의 기회!!펀앤...
[1인창업 성공하기] 1인 성공창업을...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