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마케팅 창업과사람 프랜차이즈정보 아이템 정보 창업가이드 만화로 보는 창업 독자마당
편집:2023.9.28 목 01:01
> 뉴스 > 열린창업정보 > 창업/일자리정보
     
1인 무점포 창업 및 소자본 창업, 철저한 준비가 성공의 길
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1인 무점포 창업 및 소자본 창업, 철저한 준비가 성공의 길

아이템 뿐만 아니라 필요한 부분은 꼼꼼히 살펴 봐야 …

소자본 개인사업을 뜻하는 소자본창업이 늘고 있다.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 중에는 소자본 창업을 생각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특히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성공한 사례들이 하나둘 알려지면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인터넷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려는 예비창업자들이 늘고 있다. 소호사업은 말 그대로 작은 사무실이나 집에서 개인이나 소수의 인력이 소자본을 투자해 영위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현재 정부나 학계에서도 소자본창업의 업종에 대해 명확한 규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어 특정한 산업 또는 형태로 제한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소호사업이 처음 시작된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인터넷과 첨단사무기기의 발달로 그 개념 뿐 아니라 아이템 및 형태가 매우 다양하다.

정보통신 발달로 소자본창업 활성화소호사업은 특히 인터넷 등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인해 파생되는 틈새시장에서 첨단정보기기를 이용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정의할 수 있다. 가장 많이 눈에 띄는 업종은 온라인 쇼핑몰, 홈페이지 제작, S/W나 솔루션 개발, 컨설팅, 유통(무역), 마케팅, 홍보, 교육 관련 서비스, 헤드헌팅 등이다.

온라인 쇼핑몰이 대표적 사례로 인터넷을 이용한 온라인 창업은 특히 비용 부담이 적고 부업이나 투잡으로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초보자들이나 예비창업자들이 본격적인 창업을 앞두고 손쉽게 도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온라인 쇼핑몰 창업인데 주 창업층이라 할 수 있는 30대 후반~40대는 물론 10~20대와 50대의 참여도 최근 증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온라인 쇼핑몰 창업은 독립된 쇼핑몰을 구축하거나 옥션, G마켓 등의 마켓플레이스를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특히 마켓플레이스는 상대적으로 초기 창업비용이 적게 들어 진입장벽이 낮다는 장점 때문에 최근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치열한 경쟁을 해야 하고 수수료 부담이 적지 않다는 단점 때문에 자신의 의도에 맞게 직접 쇼핑몰을 만드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의료 잡화 생활용품 전자제품 수공예품 등이 가장 많이 판매되는 품목들인데 이들은 유행을 많이 타고 대량판매를 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공급받을 수 있는 유통라인의 확보와 상품에 대한 홍보 등 상품화 노력, 수수료나 물품대금 송금 절차, 택배 등 발송 등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도 반드시 익혀야 한다. 시장을 읽어야 성공한다일반적으로 소호(SOHO) 창업하면 많은 사람들이 영세한 사업이나 재택사업, 단순한 아이디어 사업이나 온라인 쇼핑몰 등으로 한정해 생각하는 경향이 많다.

이처럼 소호창업이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은 계속되는 경기침체 등으로 마땅히 창업할 만한 아이템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소호 또는 투잡스를 통해 부담없이 창업을 한 후 '잘되면 본격적으로 하면 된다'는 식으로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소호나 투잡스를 할 경우에도 단순히 유망분야나 남들이 많이 한다는 식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

창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디지털노마드 글로벌셀러 해외구매대행!
[장사의 신] 성공창업의 기회!!펀앤
[1인창업 성공하기] 1인 성공창업을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성공한 CEO 길로 이끌어 준 7가지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운영
국토부, 예비창업자·신생기업, 공간정
금융감독원, 금융권 대출 원리금 상환
중소기업 K-가업승계 바우처 사업 공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디지털노마드 글로벌셀러 해외구매대행!...
[장사의 신] 성공창업의 기회!!펀앤...
[1인창업 성공하기] 1인 성공창업을...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