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2.23 목 19:00
> 뉴스 > 프랜차이즈정보 > 위탁/공동경영
     
가업승계와 상속세 ‘아는 만큼 혜택’
10년 이상된 중기 최대 100억원 상속공제 적용
2009년 11월 17일 (화) 10:03:43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국세청은 국내 기업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안정적 가업승계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속세결정과정이나 세무 상담 시에 적극적으로 세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에서는 중소기업을 안정적으로 성장시키고, 고용 유지 및 경쟁력 강화 등에 도움을 주기 위하여 중소기업 가업승계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원 내용에 따르면, 우선 올해부터 가업상속공제액을 확대해 적용하고 있다.

10년 이상 된 중소기업을 승계해 적법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가업상속공제액을 종전 가업상속재산가액의 20%에서 40%로 늘렸다. 가업상속공제 한도액도 종전 30억 원에서 피상속인(사망자)의 가업운영기간에 따라 최대 60억 원에서 100억 원까지 확대하여 적용하고 있다.

피상속인의 가업영위기간이 10년 이상이면 60억 원, 15년 이상이면 80억 원, 20년 이상이면 100억 원까지 공제된다. 가업상속재산가액이 2억 원에 미달하는 경우에는 2억 원을 공제한다.

또 가업해당 상속세는 2~3년 거치 후 장기 분할납부 가능하다. 국세청은 거액의 상속세를 일시에 금전으로 납부해야 한다면 사업용 자산 매각, 경영권 유지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가업해당 상속세는 3년 거치 후 12년간(가업상속재산 비율 50% 미만이면 2년 거치 후 5년간)에 걸쳐 나누어 낼 수 있도록 ‘장기 연부연납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 중소기업 주식의 사전상속에 대해서는 10%의 낮은 세율로 과세하는 ‘증여세 특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10년 이상 중소기업을 운영한 부모(60세 이상)가 해당 가업승계 목적으로 2010년 말까지 자녀(18세 이상)에게 가업주식을 증여해 적법하게 승계 받는 경우에 증여받은 주식가액(30억 원한도)에서 5억 원을 공제한 후 10%의 낮은 세율로 증여세를 과세하고, 추후 상속할 때 정산한다.

아울러 중소기업 주식은 재산평가 시 할증평가를 하지 않는다. 상속 및 증여재산가액 평가 시 최대주주가 보유한 주식은 경영권 프리미엄 때문에 일반 주식보다 높은 가액으로 거래되는 현실을 반영해 할증 평가해 과세하고 있으나 2005년 이후 상속·증여받는 중소기업주식은 세제지원 차원에서 할증평가를 하지 않는다.

상속인은 중소기업 가업승계에 대한 세제지원을 받기 위해서 세법상 적용요건이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할 뿐 아니라 이미 가업상속공제의 혜택을 받았을지라도 승계 이후에 세법에서 정한 가업상속공제 등 사후의무 요건을 위배하면 세금을 추징당할 수 있으므로 특히 유의해야 한다.

이정길 국세청 재산세과장은 “상속세 결정이나 사후관리 과정에서 가업상속공제 대상이 아닌 자가 부당하게 신청하거나 공제받은 자가 정상적으로 가업승계를 하지 않는 등 사후요건 위배행위에 대해서는 정밀 세무 관리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업승계에 대한 세제지원 신청은 상속세·증여세의 신고와 함께 신청하면 된다. 신고기한은 상속세는 사망한 달로부터 6월, 증여세는 증여받은 달로부터 3월이다.

국세청 고객만족센터(1588-0060)나 각 세무관서(1577-0070)를 통해 가업승계 관련 세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문의: 재산세국 재산세과 02-397-1766


 | 국세청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3월 8일(수),15일(수) 글로벌
준비 안 된 창업을 반대합니다.
3월31일(금) 39장수면옥, 경기불
3월20일(월) 소자본으로 외식업창업
3월23일(목) 열정핫도그, 차별화된
3월17일(금) 열린창업신문, 성공창
3월16일(목) 뽑기짱. 소자본으로
3월 2(목),8일(수) 글로벌셀러(
은퇴 창업, 망하지 않는 5원칙
3월14일(화) 짜요짜요, 소자본 창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