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9.22 금 08:43
> 뉴스 > 프랜차이즈정보 > 위탁/공동경영
     
동업도 거래다
2011년 04월 24일 (일) 13:42:28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동업도 거래다

창업하는데 여러 사람의 힘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여러 사람이 모여서 창업을 하는 경우에는 동업이라는 형태로 이뤄진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서로간의 정이 많은 민족이라서 그런지 동업으로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형제간에 동업, 친구간의 동업, 지인들간의 동업 등이 있다.

동업이란 많은 장점을 가진다. 많은 자금이 필요한 경우 자금의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을 하며, 보다 큰 규모의 창업을 할 수가 있다. 또한 기술력이 필요한 창업의 경우 기술력을 가진 사람과 자금력을 가진 사람의 동업이 가장 이상적이다. 그래서 동업이란 동업자 서로간의 모자라는 부분을 보충해주는 아주 유용한 창업의 한 형태인 것이다.

특히 지금처럼 매장이 대형화되는 추세에서는 자본의 집약이 경쟁력의 큰 축이 되고 있다. 동일한 아이템이라 해도 소규모 자본이 투자된 것보다 자본 규모가 큰 공동창업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

이런 장점과 함께 동업에는 위험요소도 적지 않다. 특히 동업자들 사이 이견이 발생했을 경우 이를 잘 조정할 수 있는 대화와 타협의 기술이 필요하다. 특히 가까운 사람들 사이의 동업은 더욱 주의와 노력을 해야 한다. 서로의 깊은 신뢰 속에 처음에는 정확한 계산보다 무조건적인 헌신과 희생으로 사업을 진행하다 이견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서로의 정과 신뢰가 섭섭함과 증오로 바뀌어 결국은 동업 관계가 파탄나 심지어 법에 호소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동업관계와 관련한 소송은 매우 복잡하고 어렵다. 분쟁이 생기면 서로간의 사업에 대한 기여도를 달리 평가하는데 투자와 기여에 대한 기록이 정확하지 않아서 증거관계도 명확하지 않고 구두상의 주장만이 난무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동업자들은 각자 자신들이 얼마나 상대방에 대해서 양보하고 기여했는데 그 상대방이 이렇게 나올 수 있느냐 라고 주장하면서 감정에 복받치는 소리를 한다. 하지만 그 상대방도 똑같은 반응을 보이며 적반하장이라고 한다. 이러한 현상을 보면 ‘동업을 하지 말라’는 말이 설득력을 얻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점을 피하기 위해 동업으로 창업하는 경우 가급적 상세한 동업약정서나 서면상의 기록들이 반드시 필요하다. 서로간의 투자의 범위나, 사업의 관여정도, 그 관여에 따른 대가 등을 합리적으로 그리고 명백하게 해둘 필요가 있고 서면으로 남겨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신뢰가 있고 절친한 사이일수록 합리적인 기준을 잘 만들어서 보관하고 이를 잘 지켜나감으로써 동업자 사이의 신뢰는 더욱 깊어지고, 견고하고 능률적인 동업자 관계가 될 것이다.

요즘에는 공동창업의 형태도 많이 발전해서 기본 계약관계를 철저히 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심지어는 법인형태로 회사를 설립하고 보다 투명한 회계처리와 경영관리를 하려는 사람들도 생겨나고 있다.

프랜차이즈 본사들도 공동창업을 효과적인 가맹전개방식으로 인식하면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고 이를 체계화하려는 생각들을 엿볼 수 있다. 예전의 동업이 ‘마음’으로 하는 것이었다면 지금의 동업은 ‘사업적 결합’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러고 보면 동업은 잘만 관리하고 키워나가면 창업을 하는데 있어서 가장 적합한 형태로서 권장될 수 있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9월27일(수),10월11일 글로벌셀
9월20일(수),27일(수) 글로벌셀
10월20일(금) 39장수면옥, 경기
10월19일(목) 개성포차, 불경기에
10월17일(화) 열린창업신문, 성공
9월13일(수),20일(수) 글로벌셀
10월16일(월) 꼬치구이가, 소자본
10월13일(금) 소자본으로 외식업창
10월12일(목) 코인노래방, 적은투
9월6일(수),13일(수) 글로벌셀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