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7.21 금 13:51
> 뉴스 > 창업종합뉴스 > 일자리정보
     
전경련, ‘베이비부머의 퇴직 후 재취업 인식조사’ 결과 발표
2011년 11월 25일 (금) 16:12:53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작년부터 전후 1차 베이비부머(‘55~’63년생)의 퇴직이 본격화되고 있지만, 이들 10명중 6명은 퇴직 이후 생활에 대한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경련 중견전문인력 종합고용지원센터(www.fki-rejob.or.kr)가 전문조사기관 ‘리서치 앤 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의 베이비부머 1,000명을 대상으로 물어본 결과, ‘퇴직이후 노후생활 준비가 안 돼 있다’(56.3%)가 ‘준비되어 있다’(13.9%) 보다 4배 이상 높게 나왔다.

베이비부머들은 퇴직 이후 ‘생계비·자녀교육비 등 경제적 문제’를 가장 크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베이비부머들은 퇴직 이후 가장 큰 걱정거리로 ‘생계비·자녀교육비 등 경제적 문제’(64.3%), ‘본인의 건강문제’(13.9%), ‘정신적 스트 레스’(10.0%), ‘갑작스런 공백시간 활용문제’(7.4%) 順으로 꼽았다.

또한, 퇴직 이후 경제적 문제에 대해 남성(65.0%)이 여성(51.0%)보다 더 고민하나, 직업별로는 생산직(60.4%), 사무직 종사자(65.0%) 보다 가정주부(66.7%)들이 크게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부머들은 퇴직 이후 경제문제 해결방법으로 ‘직장에 재취업’(48.8%)을 가장 선호하며, ‘자영업 또는 창업’(20.6%), ‘연금·퇴직금·보험금으로 생활’( 14.1%), ‘부동산 처분’(6.9%)의 順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베이비부머들은 ‘중소·중견기업에 재취업 할 의사가 있냐’는 설문에는 88.4%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이들 중 35.7%는 재취업 할 경우 희망연봉으로 ‘3,000만원 내외’가 가장 높았다.

베이비부머들이 산업현장에서 최소 10년 이상 다양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쌓은 숙련된 경력자임에도 불구하고 눈높이를 낮추는 이유로 전경련 중견전문인력 종합고용지원센터는 이들이 퇴직 이후 필요한 자금수준에서 희망연봉을 결정하는 것으로 생각되며, 일할 의지가 높은 것이 눈높이를 낮춘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예컨대, 베이비부머들은 퇴직 이후 연간 필요한 자금을 ‘3,000만원 미만’(39.4%), ‘2,000만원 미만’(21.9%), ‘4,000만원 미만’(15.6%) 順으로 예상하며, 자금마련을 위해 앞으로 ‘10년 더 일할 생각이다’(49.5%), ‘20년 더 일할 생각이다(10.4%)’ 등 10년 이상 일할 의지가 있는 응답자가 78%에 달했다.

하지만, 베이비부머들의 재취업이 활성화되려면 무엇보다 업무능력을 중시하는 기업과 사회 풍토가 조성돼야 하며, 정부보조금 지급 등으로 퇴직자 채용을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베이비부머의 재취업을 높이기 위해 ‘나이보다 업무능력을 중시하는 기업 및 사회풍토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43.3%), ‘정부가 고용보조금 등 인센티브를 확대하여 퇴직자를 채용하는 기업이 늘어나야 한다’(28.3%), ‘퇴직자에게 다양한 재취업 전문교육을 실시해줘야 한다’(15.3%) 順으로 조사됐다.

예컨대, 현재 중소기업이 중견전문인력을 채용하면 고용인원 1인당 연간 최대 1,080만원의 인건비를 고용노동부가 보조해주는 ‘중소기업 전문인력 활용 장려금’ 제도가 갖춰져 있다. 그렇지만 경영기획, 인사·노무, 재무, 마케팅 등으로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전문인력 범위가 제한돼 있고, 베이비부머들의 상당수가 계약직으로 채용되지만, 계약직 채용은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없어서 적극적인 확대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베이비부머들은 재취업 활성화의 기대효과로 ‘산업현장에서 체득한 전문지식과 노하우가 중소·중견기업에 전수되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60.9%)가 가장 많았으며, ‘중산층 보호로 사회양극화를 예방할 수 있다’(15.2%)가 뒤를 이었다.

지난 4월, 고용노동부로부터 중견전문인력 종합고용지원센터로 지정받아 운영 중인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 양금승 소장은 “베이비부머는 경제선진화와 글로벌화, 경제위기 극복에 중추적 역할을 해온 우리 시대의 소중한 사회적 자산이다”라고 밝히고, “앞으로 베이비부머들의 중소·중견기업으로 재취업이 활성화되면, 이들의 성장DNA와 다양한 경험이 중소·중견기업 역량 강화와 사회안전망 구축, 국가재정의 건전성 확보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소자본 무점포창업 1인 창업아이템 미
7월26일(수),8월2일(수) 글로벌
8월11일(금) 개성포차, 불경기에
7월19일(수),26일(수) 글로벌셀
8월10일(목) 열린창업신문, 성공창
8월 8일(화) 꼬치구이가, 소자본
8월 7일(월) 소자본으로 외식업창업
8월 4일(금) 코인노래방, 적은투자
7월12일(수),19일(수) 글로벌셀
8월 3일(목) 소자본 성공창업을 위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