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9.22 금 08:43
> 뉴스 > 프랜차이즈정보 > 투자정보
     
친구사이 대리운전 멤버십 회원, 100% 원금보장, 연36% 확정 지급,,투자자 모집
2015년 07월 27일 (월) 12:23:08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친구사이 대리운전 멤버십 회원, 100% 원금보장, 36% 확정 지급,,투자자 모집

친구사이 대리운전 멤버십 회원 모집안내

1억원 투자 시 매월 300만원(3,600만원) 확정 지급.

업계 1위 목표와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는 친구사이 대리운전이 멤버쉽 회원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왜 투자자를 모집하는지, 회원이 되면 어떤 혜택이 있는지 간략하게 말씀 드리겠습니다.

대리운전 회사는 전국에 7,000개가 있으며 연4조원 시장입니다.

7,000개 기존 대리회사들은 모두 영세하게 운영이 되고 있기 때문에 대리기사분들의 복지문제도 열악하고 성장성에 한계를 갖고 있습니다.

대리기사 분들에게 복지제도도 마련하고 생활자금도 지원하고 처우개선을 해 드리기 위해서는 대리회사의 대형화가 시급하고 반드시 필요합니다.

친구사이 대리운전이 7,000개 대리회사 중에 뜻이 맞는 회사를 인수, 합병, 제휴를 통해서 위탁. 공동운영하는 등 대형화를 통한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이익을 늘려 그 수익을 회원들과 공유하는 신개념 서비스사업을 진행합니다.

업체를 인수, 합병, 제휴를 하려면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투자자를 모집합니다. 투자금에 대해서 100% 원금보장이 되고 연36%의 고수익을 확정 지급합니다. 

 맴버십 회원은 한 구좌당 990만원부터 투자가 가능하며 990만원 투자하시면 매월 3% 수익인 30만원이 확정수익으로 지급되며 연간 360만원을 지급합니다.10구좌 1억을 투자하시면 매월 300만원씩 받게되며 1년이면 3,600만원입니다. 은행에 1억 저축하면 1년에 이자소득세를 공제하고 나면 고작 150만원정도 이자가 나온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3,600만원은 20배 이상의 수익이 됩니다.

많이 주는 것은 좋지만, 무슨 재원으로 이런 엄청난 수익금을 지급하는지 궁금하실 것입니다. 멤버십 회원이 투자한 자금은 대리회사를 인수하는데 쓰여지며 중, 소 대리회사를 인수하면 매월 7% 정도 확정수익이 발생합니다. 그중에 3%를 투자자인 멤버십 회원들에게 지급하고 4%는 회사의 제반경비와 수익이므로 회사도, 회원도 모두가 큰 이익이 되는 사업입니다.

예를 들어 매일100콜이 발생하는 회사를 인수하려면 1억원이 들지만 인수하고 나면 제반 경비(콜센터 및 부대비용-홍보)를 제하고도 매일 25만원이상 매월 700만원이상 순수익이 나옵니다.

1억을 투자 받아서 매월 300만원을 지급해도 회사는 400만원이 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도, 투자자도 위험부담 요소가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대리시장은 연 4조 시장으로 매일 100억원이 현금으로 나오는 시장입니다.

친구사이 대리운전은 이미 대리업계에 많이 알려 지고 있는 비젼있는 회사입니다.

이미 7942 -7942 전국 연동 착한 콜 센터, 착한 대리회관 050번호 연동, 착한대리협동조합 설립 등, , 오프라인 마케팅 대리운전회사 인수 시작했습니다.

멤버십 회원들의 투자금은 100% 안정성을 보장합니다!!

5,000만원이상 투자를 하시면 인수한 대리회사의 명의를 투자자 명의로 해 드리기에 설령 회사가 잘 못 된다해도 7% 확정 수익이 나오는 대리회사 명의를 갖고 있기에 염려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100% 안전한 투자입니다.

파격적인 수익율의 투자 기회는 오직 소수에게만 돌아 갑니다. 멤버쉽 회원은 1000구좌만 한정적으로 모집하며 한사람이 10구좌씩 한다면 100명이 마감됩니다.

친구사이 대리운전은 대리운전 업계 최초로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멤버쉽 사업본부 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사이트 바로가기 goodmember.co.kr

상담전화 1688-9084 ( 010-8847-6491 / 010-8997-4070 )

정말 멋진 투자 기회가 될 것입니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9월27일(수),10월11일 글로벌셀
9월20일(수),27일(수) 글로벌셀
10월20일(금) 39장수면옥, 경기
10월19일(목) 개성포차, 불경기에
10월17일(화) 열린창업신문, 성공
9월13일(수),20일(수) 글로벌셀
10월16일(월) 꼬치구이가, 소자본
10월13일(금) 소자본으로 외식업창
10월12일(목) 코인노래방, 적은투
9월6일(수),13일(수) 글로벌셀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