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12.18 월 16:31
> 뉴스 > 프랜차이즈정보 > 프랜차이즈정보
     
열린창업신문, “프랜차이즈 시스템구축 전문 컨설팅 전문기업으로”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열린창업신문, “프랜차이즈 시스템구축 전문 컨설팅 전문기업으로

매스컴 및 각종 언론에서 많은 맛 집과 성공매장들이 소개되고 있다.

수많은 아이템과 치열한 경쟁속에서 고객들에게 인정받고 사랑을 받는 매장을 운영하다 보면 세상에 조금 더 나만의 브랜드를 알리고 키우고 싶은 마음이 들기 마련이다.

하지만 성공매장의 성공 모델이 있음에도 이를 프랜차이즈 하기에는 모른다는 두려움에 실행하기가 만만치 않다. 고민 끝에 결국 지인 소개 또는 지인의 도움으로 쉽게 시작 할 수 있다는 생각에서 어렵게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성공매장 하나를 이루는 것도 힘든 일이지만 동일한 성공 모델의 점포를 전국적으로 출점시켜 성공 한다는 것이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성공매장 하나를 일구는 것과는 또 다른 것들이 너무도 많이 필요하고 갖추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것이 시스템이며, 잘 만들어진 시스템이 사업의 기초 공사인 셈이다. 기초가 튼튼해야 성공적인 프랜차이즈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다. 가맹 사업을 하기 위하여 지인 및 수많은 컨설팅 업체까지 상담하며, 사업을 준비하지만 함께할 수 있는 신뢰감이 있는 업체를 만나는 것이 쉽지 않다.

열린창업신문는 그 동안 수 많은 프랜차이즈 기업의 홍보/광고를 진행하여 왔으며 특히 창업아이템의 올바른 정보와 예비창업자에게 기업의 사업전망과 정확한 판단을 위해 창업설명회를 10년 동안 꾸준히 진행하여 오고 있다.

요즘도 창업설명회 진행하고 있지만 개인 창업으로 성공한 창업자, 새로 신사업으로 프랜차이즈 사업을 구상하는 기업 등이 본사 구축에 대한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 열린창업신문에서는 그 동안의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신규 프랜차이즈 사업을 희망하는 창업자에게 보다 안정적인 사업으로 운영 할 수 있도록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열린창업신문의 프랜차이즈 시스템구축 프로그램을 이용한다면, 터무니 없는 금액을 요구받던 부담감에서 벗어남은 물론, 정확한 타당성 분석으로 성공브랜드를 만들 수 있도록 든든한 사업의 파트너로서 도와 주며 이끌어 준다.

시스템구축은 꼭 필요한 기초공사이며, 사업의 성공을 튼튼하게 받쳐주어 전국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들어주는 필수 조건이다. 아이템의 타당성분석, 향후 전개방안, 본부시스템구축, 물류시스템구축 등을 철저하게 분석하여 만들 수 있는 파트너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또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프랜차이즈 전개 사업은 적절한 투자 없이 한순간에 이루어 질 거라는 기대로 뛰어들지 말고 처음 창업할 때 처럼 철저하게 준비 해야만이 성공적인 브랜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프랜차이즈 본사구축 상담문의 : 1688-7072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1월12일(금) 소자본창업, 요즘 뜨
12월20일(수),27일(수) 해외직
1월11일(목) 소자본창업 특별해야
12월21일(목) 영화배우 정준호의
1월8일(월) 열린창업신문, 성공창업
12월13일(수),20일(수) 해외직
12월18일(월) 소자본창업, 요즘
1월5일(금) 한우곱창전문점“곱창끼리
1월4일(목) 소자본으로 외식업창업
12월 6일(수),13일(수) 해외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