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6.29 목 08:58
> 뉴스 > 성공&피플 > 성공의길
     
시장에서 생선 파는 엄마
2016년 03월 07일 (월) 13:01:16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시장에서 생선 파는 엄마

집안 형편이 너무 어려워.. 다 떨어진 고장난 지퍼 검은 가방 그리고 색바랜 옷 내가 가진 것 중에 헤지고 낡아도 창피하지 않은 것은 ​오직 책과 영어사전 뿐이다.

학원 수강료를 내지 못했던 나는 허드렛일을 하며 강의를 들었다. 수업이 끝나면 지우개를 들고...이 교실 저 교실 바쁘게 옮겨 다녀야 했고 수업이 시작되면 머리에 하얗게 분필가루를 뒤집어 쓴 채 맨 앞자리에 앉아 열심히 공부했다.

엄마를 닮아 숫기가 없는 나는... 오른쪽 다리를 심하게 절고 있는 소아마비다. 하지만 난 결코 움츠리지 않았다.

오히려 내 가슴속에선 앞날에 대한 희망이 고등어 등짝처럼 싱싱하게 살아 움직였다. 짧은 오른쪽 다리 때문에... 뒤뚱뒤뚱 걸어다니며 가을에 입던 잠바를 한겨울에까지 입어야 하는 가난 속에서도 나는 이를 악물고 손에서 책을 놓치 않았다.

그러던 추운 어느 겨울날.. 책 살 돈이 필요했던 나는 엄마가 생선을 팔고 있는 시장에 찾아갔다. 그런데 몇 걸음 뒤에서... 엄마의 모습을 바라보다가 차마 더 이상 엄마에게 다가서지 못하고 눈물을 삼키며 그냥 돌아서야 했다.

엄마는 낡은 목도리를 머리까지 칭칭감고.. 질척이는 시장 바닥의 좌판에 돌아앉아 김치 하나로 차가운 도시락을 먹고 계셨던 것이다.

그날밤 나는 졸음을 깨우려고.. 몇 번이고 머리를 책상에 부딪혀 가며 밤새워 공부했다.가엾은 나의 엄마를 위해서.. 내가 어릴적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엄마는 형과 나, 두 아들을 힘겹게 키우셨다.

형도 나와 같은 장애인이다. 중증 뇌성마비인 형은 심한 언어장애 때문에 말 한마디를 하려면 얼굴 전체가 뒤틀려 무서운 느낌마저 들 정도이다.

그러나 형은 엄마가 잘 아는 과일 도매상에서 리어카로 과일 상자를 나르며 어려운 집안 살림을 도왔다. 그런 형을 생각하며 나는 더욱 이를 악물고 공부했다.

​그 뒤 시간이 흘러.. 그토록 바라던 서울대에 합격하던 날.. 나는 합격 통지서를 들고 제일 먼저 엄마가 계신 시장으로 달려갔다. 그 날도 엄마는 좌판을 등지고 앉아서 꾸역꾸역 차디찬 도시락을 드시고 있었다.

그때 나는 엄마에게 다가가 등뒤에서 엄마의 지친 어깨를 힘껏 안아 드렸다.

엄마~ 엄마~ 나 합격했어..

나는 눈물 때문에.. 더 이상 엄마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엄마도 드시던 밥을 채 삼키지 못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시며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사장 골목에서 한참동안 나를 꼬옥 안아 주셨다.

그날 엄마는 찾아오는 단골 손님들께 함지박 가득 담겨있는 생선들을 돈도받지 않고 모두 내주셨다.

그리고 형은 자신이 끌고다니는 리어카에 나를 태운 뒤 입고 있던 잠바를 벗어 내게 입혀 주고는 알아들을 수도 없는 말로 나를 자랑하며 시장을 몇 바퀴나 돌았다.

그 때 나는 시퍼렇게 얼어있던.. 형의 얼굴에서 기쁨의 눈물이 흘러내리는 것을 보았다. 그날 저녁 시장 한 구석에 있는 순대국밥 집에서 우리가족 셋은 오랜만에 함께 밥을 먹었다. 엄마는 지나간 모진 세월의 슬픔이 복받치셨는지 국밥 한 그릇을 다 들지 못하셨다.

​그저 색바랜 국방색 전대로 눈물만 찍으며 돌아가신 아버지 얘기를 꺼냈다. 너희 아버지가 살아 있다면 기뻐했을 텐데.. 너희들은 아버지를 이해해야 한다. 원래 심성이 고운 분이다. 그토록 모질게 엄마를 때릴 만큼 독한 사람은 아니었어.. 계속되는 사업 실패와 지겨운 가난 때문에 매일 술로 사셨던 거야

그리고 할말은 아니지만... 하나도 아닌 둘씩이나 몸이 성치 못한 자식을 둔 아비 심정이 오죽했겠냐, 내일은 아침일찍 아버지께 가 봐야겠다. 가서 이 기쁜소식을 얼른 알려야지

내가 어릴 때 부모님은 자주 다투셨는데 우리들 앞에서 엄마를 때렸다.

그러다가 하루 종일 겨울비가 내리던 어느 날 아버지는 아내와 자식들에 대한 죄책감으로 유서 한장만 달랑남긴 채 끝내 세상을 버리고 말았다.

고등학교 졸업식날.. 나는 우등상을 받기 위해 단상위로 올라가다가 중심이 흔들리는 바람에 그만 계단 중간에서 넘어져 바닥으로 떨어졌다. 움직이지 못할 만큼 온 몸이 아팠다. ​그때 부리나케 달려오신 엄마가.. 눈물을 글썽이며 얼른 나를 일으켜 세우셨다.

잠시 뒤 나는 흙 묻은 교복을 털어 주시는 엄마를 힘껏 안았고 그 순간..

내 등뒤로 많은 사람들의 박수 소리가 들려왔다.

한번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컵라면으로 배를 채우기 위해 매점에 들렀는데 여학생들이 여럿 앉아 있었다.

그날따라 절룩거리며 그들 앞을 걸어갈 자신이 없었다. 구석에 앉아 컵라면을 먹고 있는 내 모습이 측은해 보일까봐 그래서 혹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올까봐 주머니 속의 동전만 만지작 거리다가 그냥 열람실로 돌아왔다

그리곤 흰 연습장 위에 이렇게 적었다 "어둠은 내릴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 어둠에서 다시 밝아질 것이다" 이제 내게 남은건 굽이굽이 고개넘어 풀꽃과 함께 누워계신 내 아버지를 용서하고 지루한 어둠 속에서도 꽃등처럼 환히 나를 깨워 준 엄마와 형에게 사랑을 되갚는 일이다.

지금 형은 집안 일을 도우면서.. 대학 진학을 목표로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아무리 피곤해도 하루 한시간씩 큰소리로 더듬더듬 책을 읽어 가며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발음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은채..

오늘도 나는 온종일 형을 도와 과일 상자를 나르고 밤이 되서야 일을 마쳤다. 그리고 늦은 밤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어두운 창 밖을 바라보며 문득 앙드레 말로의 말을 떠올렸다.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 간다" 라는 너무도 아름다운 말을..

이 글은 서울대학교 합격자 생활수기 공모 글입니다. 그 후 이 학생은 우수한 성적으로 공부하여 지금은 미국에서 우주항공을 전공하여 박사과정에 있으며 국내의 굴지 기업에서 전부 뒷바라지를 하고 있으며 어머니와 형을 미국에서 모시고 같이 공부하면서 보살핀다고 합니다.

- 옮겨온 글 -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7월 5일(수),12일(수) 글로벌셀
7월28일(금) 39장수면옥, 경기불
6월28일(수),7월 5일(수) 글로
7월11일(화) 개성포차, 불경기에
7월10일(월) 열린창업신문, 성공창
7월 일(금) 꼬치구이가, 소자본 창
6월21일(수), 28일(수) 글로벌
7월 6일(목) 소자본으로 외식업창업
7월 4일(화) 코인노래방, 적은투자
7월 3일(월) 소자본 성공창업을 위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