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11.22 수 17:20
> 뉴스 > 성공&피플 > 기업과사람
     
중소기업과 창업에 인재가 몰리도록 해야
2017년 03월 13일 (월) 14:12:56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중소기업과 창업에 인재가 몰리도록 해야

한국의 재벌은 산업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나타난 독특한 산물이다. 정부가 기업과 일체가 되어 지원한 결과 재벌이 모든 걸 다 갖게 되었다. 심지어는 정권이나 언론보다도 더 큰 권력으로 묘사되기도 한다.

사람도 대기업으로 모이고 있다. 대학을 졸업하면 학업을 계속하거나 전문직으로 진출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대기업에 취업하는 게 통상적인 희망이다. 반면 경제가 좋지 않고 해외 사업장의 증가로 해외 채용이 늘다 보니 대기업의 취업문은 점점 좁아지고 있다.

백번 이상 도전했다는 청년들도 있다. 취업 준비하는 청년들 사이에 최탈, 면탈, 문송합니다, 롯금동 등의 신조어들이 쓰인다고 한다. ‘최종 탈락’, ‘면접 탈락’, ‘문과라서 죄송합니다’, ‘명문대 생들의 마지노선이라는 롯데, 금호, 동부’ 등이다.

중소기업의 대졸 초임이 대기업에 비해 60% 수준에 지나지 않는다. 급여로 보나, 발전 가능성, 안정성 등 모든 면에서 대기업 선호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 여기다 대학의 서열화로 중·고 교육이 파행되고 있는 현실에서 또 다시 취업고시 제도에 의해 대학 교육이 왜곡되고 있다. 미래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를 키우지도 못하고 정작 필요로 하는 인재를 뽑지도 못하는 있다.

그렇게 힘들게 취업에 성공한 신입 사원의 50% 정도가 3년 내에 퇴사를 한다. 또 우리나라 만큼 기업, 공기업, 중앙정부, 지방정부에 제각각 자체 교육 기관을 갖고 있는 나라도 없을 것이다. 국내 기업들은 인재의 채용과 교육에 엄청난 비용을 쓰고 있다.

우선 매년 일괄적으로 실시하는 채용고시를 없애야 한다. 선진 기업들처럼 필요한 인력을 평소에 공지하고 수시로 뽑는 제도로 바뀌어야 한다. 이런 제도가 서열화를 막을 뿐 아니라 인력을 구하는 쪽과 일자리를 찿는 쪽이 제대로 매칭될 확률이 높아진다. 정부는 전경련을 통해 준조세를 걷을 게 아니라 이런 제도적 변화의 협력을 유도해야 한다.

중소기업은 좋은 인력을 찾기 어렵다고 하소연 한다. 중소기업을 기피하다 보니 좋은(?) 대기업에 자리를 찾는데 실패한 사람들은 롯금동을 찾고, 여기서도 실패하면 중소기업에 마지못해 취업하는 실정이다. 취직을 못한 청년들을 대상으로 창업을 유도하는 정책 또한 문제가 많다.

중소기업이나 창업기업이 성공하려면 좋은 인재를 끌어 들일 수 있어야 한다. 대기업에 취업하지 못했기 때문에 중소기업으로 가거나 창업을 하는 방식이 되면 안된다. 중소기업에 들어가거나 창업하는 게 대기업에 취업하는 것 이상의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가 만들어져야 한다.

실리콘밸리의 성공은 창업이 많이 이루어질 뿐 아니라 취업하고도 남을 인재들이 모여들어 성공을 같이 일구고 결과도 나누는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바뀌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이든 벤처기업이든 창업자(founder)가 회사는 개인 소유라는 인식을 버려야 한다.

회사를 같이 일궈갈 경영진과 직원을 파트너로 여기고 현재의 가치(pay)를 덜 지불하는 대신 미래가치(equity)를 제공해야 한다. 이런 회사에 취직하는 것을 참여(join)라고 생각하고, 내 회사처럼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구글 같은 회사에서는 초창기에 청소부가 임금을 덜 받는 대신 주식을 받아 후에 백만장자가 된 일화도 있다.

그래서 미국에선 대기업보다 미래가 있는 기업에 능력있는 인재가 더 모여든다. 이렇게 탄생한 기업들이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우버, 에어비앤비 같은 거대 기업으로 성장한다. 창업한 회사가 성공해 상장하면 수백명 씩 백만장자가 탄생한다. 기업과 개인이 같이 성장하고 참여자들이 부를 이룰 수 있는 기회를 같이 나누는 것이다.

대학을 졸업한 사람들이 대기업, 롯동금, 중소기업 이도 저도 안되면 창업 하는 식이어서는 인재가 어느 한 분야에만 몰리게 된다. 이렇게 인력 구조의 서열과 순위가 매겨지면 국가 경제가 건강해질 수 없고, 인재들이 능력을 발휘하지도 못하게 된다.

정부와 대기업이 채용제도를 고치도록 협의하고, 중소기업주나 창업주들은 좋은 인재들을 파트너로 모시기 위해 주식을 내놓고, 국회와 정부는 주식제도와 주식관련 세제를 이런 목적에 맞게 고쳐야 한다. 돈뿐 아니라 국가의 인재도 다양한 경로로 흐르게 해야 한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11월29일(수),12월6일(수) 해
11월22일(수),29일(수) 해외직
12월20일(수) 소자본창업 30평
11월22일(수),29일(수) 해외직
12월15일(금) 코인노래방, 적은투
12월11일(월) 39장수면옥, 경기
유망 업종의 3가지 필수조건
11월15일(수),22일(수) 해외직
12월7일(목) 열린창업신문, 성공창
12월4일(월) 한우곱창전문점“곱창끼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