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7.12.18 월 16:31
> 뉴스 > 창업정보 > 창업설명회
     
12월18일(월) 소자본창업, 요즘 뜨고 있는 소고기, 장어 무한리필 전문점 ‘돈짱먹소’ 대박비결 무료 시식 및 설명회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12월18일(월) 소자본창업, 요즘 뜨고 있는 소고기, 장어 무한리필 전문점 ‘돈짱먹소’ 대박비결 무료 시식 및 설명회

업종전환 점포 5000만원 대출 지원, 매출내역 전격공개, 업종전환자 가맹비 면제

불경기 속에서 외식업체들이 하나, 둘 문 닫는 가운데 소자본창업에서 성공하려면 업종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외식업체라면 메뉴가 특별하고 가성비가 높아야 살아남는다. 그래서 불경기에 관심을 받는 창업아이템 중의 하나가 무한리필 전문점이다.

최근 병점에 문을 연 ‘돈짱먹소’는 개점과 동시에 대박행진을 이어가 눈길을 끈다.

돈짱먹소는 프리미엄 생소고기와 숙성한 바다장어를 1인 1만9900원에 무한리필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소고기는 미국산 프리미엄 등급으로 조금만 익혀도 맛이 좋다. 생등심, 갈비살, 토시살, 안심날개 등 모든 소고기는 주방에서 직접 손질해서 나오기 때문에 식감이 뛰어나다.

이 곳의 별미인 바다장어는 페루산으로 냉동 상태의 장어를 해동한 후 갖은 한약제와 돈짱먹소 만의 특제 비법으로 우려낸 물로 숙성시켜 잡내를 잡아냈다. 속이 탱탱하고 담백한 식감에 맛과 영양이 뛰어나 젊은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또한 돈짱먹소는 소고기, 장어 무한리필 외에 삼겹살, 목살, 가브리살 등 한돈 한판과 한우육회, 한우초밥, 차돌박이 등 맛 좋은 다양한 메뉴를 갖추고 있어 안정적인 매출이 가능하다.

이번 설명회를 통해 돈짱먹소는 최근 개점한 병점점의 매출 내역을 전격 공개한다.

돈짱먹소는 중간유통 과정을 없애고 직거래로 물류를 공급해 단가를 현실화했다. 점포 선정부터 개점까지 본사에서 직접 관리해 전문 주방장이 없어도 창업이 가능하도록 운영 매뉴얼을 마련했다. 브랜드 출시 기념으로 15호점 계약자까지 가맹비와 로열티를 면제해 준다.

폐업점포나 업종전환 점포에는 창업자금을 5,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한다.

저렴한 비용으로 리모델링 창업이나 업종변경도 가능하다 보니 오픈 대기 중인 매장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설명회에 참석하시는 분들에게는 보다 많은 혜택과 무료 시식행사가 준비되어 있다.

“돈짱먹소” 성공창업특강 및 무료시식 창업설명회 안내

일시 : 12 월 18 일 월요일 오후2시~

인원 : 선착순 30 명 (무료시식 및 좌석준비 관계로 선착순으로 마감합니다)

설명회장소 : 열린창업신문 강의실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1-5번지 축전빌딩 2층

신사역(3호선) 1번 출구 우측 KBL(프로농구연맹)빌딩 뒤, GS25편의점2층

문의 및 참석 예약 : 02)2281-7074

참가신청 : www.rgnews.co.kr/event/event56.html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1월12일(금) 소자본창업, 요즘 뜨
12월20일(수),27일(수) 해외직
1월11일(목) 소자본창업 특별해야
12월21일(목) 영화배우 정준호의
1월8일(월) 열린창업신문, 성공창업
12월13일(수),20일(수) 해외직
12월18일(월) 소자본창업, 요즘
1월5일(금) 한우곱창전문점“곱창끼리
1월4일(목) 소자본으로 외식업창업
12월 6일(수),13일(수) 해외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