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9.11.12 화 15:20
> 뉴스 > 성공&피플 > 창업칼럼
     
창업준비는 컨셉찾기에서 시작된다.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창업준비는 컨셉찾기에서 시작된다.

현재 장사를 하고 있는 소상공인 1만 명에게 물었다. "자영업을 하게 된 동기가 뭔가요?" 라고 물었더니 10명 중 8명이 '먹고 살기 위해서’라고 대답한다. 농담처럼 던지는 "나도 장사로 돈 좀 벌어볼까?" 하는 말이 진짜 창업 동기인 사람은 10명 중 2명도 채 되지 않는다. 왜 그럴까? 회사에서 내몰린 사람들이, 먹고는 살아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창업 대열에 합류한 결과이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당장 먹고 살아야 하는 이유로 창업을 하다 보니 창업 준비를 제대로 할 만큼 여유롭지 못하다. 그러다보니 신규 창업자 열에 여섯은 피자, 치킨, 미용실, 카페 등 뻔한 업종을 고른다.

좁은 상권에서 서로 비슷한 업종으로 창업을 하다 보니 당연히 경쟁은 심해지고, 서로 나눠 먹기 식의 장사를 하다 보니 순수익이 아닌 월 평균 매출액이 고작 400만 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소점포들이 절반 가까이 이른다. 물론 400만 원 매출에 순이익이 50%라면 그럭저럭 괜찮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창업하려고 큰돈이 투자되었거나 대출이라도 받은 상황이라면 이런 매출로는 어림도 없어진다. 어쩌다 같은 상권에 돈 많고 기술 좋은 사람이 좋은 자리라도 치고 들어오면 크게 타격을 받아 전전긍긍하며 버티다가 결국 누군가의 삶은 무너져야 하는 것이 창업 현장의 현실이다. 음식점의 경우 그렇게 3년 안에 주인이 바뀌거나 문을 닫는 가게가 90%가 된다

정말 창업으로 대박을 기대해도 될까? 차마 대박을 기대하지 않더라도 성공창업의 확률을 높이는 방법은 어디 없을까? 아니, 일단 내 가게를 고객들이 찾도록 하려면, 나아가 재방문하도록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지점에서 우리는 ‘컨셉(Concept)’이라는 단어와 마주한다. 우리에게 컨셉이 없다는 말은, 수많은 가게 가운데 하나가 되겠다는 뜻이며, 컨셉이 있는 가게를 빛내주는 조연 역할을 자처한다는 의미이다. 고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고객의 기억에 남으려면 무엇보다 컨셉이 있어야 하며, 이는 창업의 필수 준비물이다.

특히 여성 예비창업자들이라면 창업 준비기간에 무엇보다도 컨셉을 찾는 일에 매달려야 한다. 이를 위해서 창업 준비 기간을 길게 잡아야 한다. 컨셉 찾기를 창업 결정전부터 준비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말이다.

우선 창업을 시작하는 여성 창업자라면 생각부터 바꿔야 한다. 예비창업자들은 ‘창업준비’와 ‘개업절차’를 혼동한다. 점포를 구하고, 인테리어를 하고, 장비와 초도물품을 들여 놓는 것은 개업절차이지 창업 준비가 아니다. 진정한 의미에서 창업 준비란 컨셉을 찾는 것이다.

닭장 속의 수많은 닭 중에 눈에 띄는 닭이 되자.

대한민국에는 수많은 여자 배우들이 있다. 그 중 누구는 짧게 활동하고 팬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는 반면 누구는 오랜 시간을 두고 팬들의 사랑을 받는다. 굳이 예를 들자면 이영애, 수지, 박보영, 이하늬 등 이들은 모두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출중한 외모를 자랑한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외모만 갖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이들은 모두 뛰어난 외모와 동시에 기억에 남는 뭔가가 하나씩 있다. 산소 같은 여자 이영애는 과거에 찍은 드라마, CF를 통해 단아함으로 기억되고, 수지의 경우 영화 건축학개론에 출연한 후 팬들에게 청순함의 대명사로 기억된다. 박보영은 러블리함으로, 이하늬는 섹시함으로 팬들은 기억한다. ‘그 무엇인가 중 하나를’, 그것이 수많은 여배우들 중에서 이들이 팬들의 기억에 오래 남게 하는 나만의 색깔, 즉 컨셉이다.

별이 가득한 여름밤 하늘은 언제나 아름답다. 그러나 그 수많았던 밤 중 특별하게 기억나는 여름밤이 하나씩 있다. 왜 유독 그 여름 밤하늘만 오래 기억에 남을까? 그 밤이 가슴 깊이 자리를 잡은 것은 아마도 사랑하는 사람과 지낸 특별한 어느 날 때문일 것이다. 그러므로 컨셉은 무엇인가 특별한 경험과 감정을 통해 고객과 당신의 가게를 연결하는 고리가 된다. 컨셉은 그것 때문에 고객을 오래 기억하게 하는 강력한 기억장치이다.

여자 배우가 그저 예쁘기만 하고 다음이 없다면, 즉 다른 여배우들과 구별되는 것이 없다면 팬들에게 오래 기억되기 힘들 것이다. 음식점이나 가게도 마찬가지이다. 맛있다, 다음으로 떠오르는 것이 없다면 곤란하다. 맛있는 것으로는 평범한 것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요즘 웬만한 가게들 은 다 맛있기 때문이다. 가게에서 맛은 기본이며 종업원의 친절한 서비스도 기본이다. 양을 많이 주거나 값이 싼 것도 장사꾼이라면 비교적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그야말로 기본적인 것이다. 이 정도로는 고객들의 기억에 가장 먼저 떠오르지도 오래 기억되지도 않는다. 누구나 그 정도는 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점포 자영업은 기본, 그 다음으로 떠오르는 필살기가 있어야 이제 나의 점포가 살아남을 수 있다. 그 필살기가 바로 컨셉이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우리동네에 전문기술자”들을 소개합니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KBS 2TV 생생정보, MBC 생방
소자본으로 기존자영업자 및 신규창업자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1인 무점포, 무재고 창업, 세계 N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