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19.5.23 목 11:24
> 뉴스 > 성공&피플 > 성공의길
     
억만장자들의 첫 직업
열린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억만장자들의 첫 직업

세계 최고 부자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의 ‘밀리어네어(millionaire·억만장자) 신화’는 책 판매에서 시작됐다. 그는 무명 벤처회사를 전전하다 1995년 자신의 집 창고에서 컴퓨터 3대로 인터넷서점을 창업했다. 물품 없이 온라인 카탈로그만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을 개척한 그는 지난해 세계 부호 1위가 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부자 순위에서도 그는 자산 1310억달러(약 148조원)로 2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를 차지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와 3위인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은 각각 소프트웨어 세일즈와 식료품 판매로 부(富)의 씨앗을 키웠다.

자수성가한 억만장자 중에는 이처럼 영업맨으로 출발한 경우가 많다. 사회학자 라이너 지텔만은 45명의 억만장자를 인터뷰한 책 《웰스 엘리트(The Wealth Elite)》에서 “이들이 부자가 되기 전 가장 많이 거친 일이 영업직이었다”고 분석했다. 이들 중 70%가 “세일즈 재능이 성공의 가장 큰 요소였다”고 답했다. 비즈니스 인맥 사이트인 링크트인의 조사에서도 영업직은 성공한 기업인들의 ‘전(前) 직업 순위’ 최상위권에 들었다.

이들이 판매한 물건은 무엇이었을까. “사실상 모든 것”이다. 값싼 인조보석과 화장품, 중고차, 라디오 등 돈이 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팔러 다녔다. “소음 차단재로 쓰면 좋다”며 낡은 달걀상자까지 판매했다. 스트리밍 서비스의 최강자인 넷플릭스의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는 한때 청소기 방문판매원이었다.

영국의 세일즈 취업 사이트인 아론 월리스에 따르면 100대 억만장자 중 53명은 가업이 아닌 일반 회사에서 일을 시작했고, 이 중 10명에 두 명은 세일즈맨으로 출발했다. 세일즈로 잔뼈가 굵은 사람들의 성공 비결은 ‘거래의 기술’을 익히고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영업 초기부터 작은 거래에 익숙해진 사람은 그 경험을 1000만, 억 단위의 거래 성사에 적용하기 때문이다.

부자학 연구가들은 “이젠 자신의 가치를 평생 세일즈해야 하는 시대”라며 “흔치 않은 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경험을 축적하면서 ‘부의 추월차선’에 올라타는 연습을 하라”고 권한다.

억만장자들의 어릴 적 아르바이트 중 신문팔이가 첫째였다는 포브스의 조사 결과도 흥미롭다. 6세 때 껌과 콜라를 팔았던 워런 버핏을 비롯해 잭 웰치, 월트 디즈니 등이 모두 신문배달 소년이었다. 이들은 신문이라는 ‘현재 정보’를 팔면서 ‘미래 비즈니스’를 준비했다.

영국 작가 토머스 풀러가 “오늘 달걀 한 개를 갖는 것보다 내일 암탉을 한 마리 갖는 편이 낫다”고 말한 부의 근본 원리를 어릴 때부터 체득한 셈이다.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5월28일(화),6월4일(화) 해외직
6월21일(금) 소자본으로 기존자영업
5월21일(화),5월28일(화) 해외
6월17일(월) 열린창업신문, 성공창
6월13일(목) 유튜브 창업과정과 S
6월10일(월) 공동투자, “불황기에
5월14일(화),21일(화) 해외직구
6월3일(월) 웅진 플레이도시 어린이
창업, 나를 정확히 알고 전문가의 도
5월7일(화),5월14일(화) 해외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