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0.11.29 일 12:50
> 뉴스 > 부동산정보 > 상권&입지
     
창업시 꼭 고려해야 하는 점포의 특성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창업시 꼭 고려해야 하는 점포의 특성

창업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 중요한 것이 바로 좋은 아이템과 그 아이템을 실현시킬 수 있는 좋은 장소이다. 좋은 아이템은 기존의 제품과 서비스를 분석하고 또한 벤치마킹 함으로써 얻을 수 있으며, 좋은 장소는 사전 시장조사와 입지에 관한 사전지식과 입지와 아이템의 적합도를 확인함으로써 얻을 수 있다. 이에 여기서는 입지조건과 아이템의 적합도에 대해 최소한 알아야 할 것들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1. 지하상가에 입점하려면 겨울철을 한 발 앞두고 노리는 게 좋다.

2. 비가 오면 힘든 업종일 경우, 동남풍을 등에 지고 있는 점포를 발굴하는 것이 고객 흡입력에서 유리하다.

3. 주류나 음식장사는 밤길에 점포를 발굴하는 것이 좋다. 밤에 유동인구의 왕래가 활발하고 왕성한 곳을 눈여겨 봐야 한다. 술이나 고기, 음식 업종에는 단층건물이 강하다.

4. 주변에서 산, 바다, 강 등을 볼 수 있다면 높은 곳에 점포를 얻어야 한라. 또한 이런 곳은 연인을 위한 업종을 선택하고, 실내분위기는 따뜻함을 유지하되 창은 통유리인지 반드시 체크해야 한다.

5. 극장이나 대형서점, 공원놀이 시설의 점포는 주 5일제 근무제의 영향으로 황금 점포가 될 수 있다. 사고의 전환과 틈새 입지를 노리는 전략적 사고가 좋은 점포를 발굴하는데 필요하다.

6. 유모차가 많이 보이면 키즈 관련 업종을 고려해 볼만하다. 또한 후보점포가 유모차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주변 환경(은행, 소아과 병원, 화장품, 옷가게 등)과 잘 조화되는지도 살펴본다.

7. 아파트 밀집지역에는 ‘주부들의 소비유형’을 살펴보는 것이 우선이다. 인라인 스케이트, 자전가 대리점, 컴퓨터 수리점 등을 들 수 있다.

8. 오피스 밀집지역에서 직장인의 ‘점심시간 동선’에 유념한다. 점포의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직장이의 동선이나 행동반경 내에서 이익을 얻는 것이 현명한 투자 요령이다. 만약 점포의 규모가 10평정도로 작은 경우라면 ‘이익을 적게 보고 많이 파는 것’보다는 ‘소품종 고가 판매업’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9. 역세권에서 음식장사를 희망한다면 대로변보다 이면도로를 노려볼 만하다. 차량 소음이 많이 들리는 점포는 소화불량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음식장사를 하기에는 고객의 흡입력이 약하다. 따라서 점포의 모양새는 가로가 넓은 곳보다는 세로가 깊은 곳을 주목해야 할 것이다.

10. 대학가나 학원가에서는 무엇보다도 ‘싸고 푸짐하게 줄 수 있는 창업자 마인드’가 중요하다. 그런 마인드라면 점포의 입지는 크게 구애를 받지 않아도 인심을 얻을 수 있어 고객의 발길을 끌 수 있다. 특히 대학가의 경우 신입생을 단골로 만들 경우 고정수익의 확보는 물론이거니와 장기간 성공적으로 점포를 운영할 수 있을 것이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아시나요? 소자본으로 월1.200만원
성공창업을 만들어가는 컨설팅 사업을
쇼핑몰 창업과 온라인 마케팅 그리고
직장인 재테크 7계명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억만장자가 말하는 7가지 돈관리 비결
현명한 사람은 적게 일하고 많이 거둔
성공창업을 만들어가는 컨설팅 사업을
첫 달부터 무조건 수익납니다!! 시간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