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4.21 수 20:52
> 뉴스 > 성공&피플 > 금주의 CEO
     
부자에 대한 거부감을 버려라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부자에 대한 거부감을 버려라

외국어를 원어민처럼 하려면 17살 이전에 숙달하여야 한다. 딸 아이를 인도의 기숙사 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하여 히말라야 산맥 중턱 무수리에 있는 Woodstock 학교에 인터뷰를 하러 갔을 때 학생 선발을 담당하는 학생처장이 고등학교 1학년이라서 영어를 잘 하지 못하면 입학이 어렵다고 하면서 한 이야기다.

중학교 1학년까지는 영어를 하지 못해도 예비 입학을 시켜서 6개월 정도 영어를 공부하면 따라갈 수가 있으나 17살이 넘으면 내부의 잠재의식이 새로운 언어를 받아 들이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에 외국어를 배우기가 어렵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잠재의식의 중요성에 대하여 새롭게 인식을 하였다. 우리가 잠을 잘 때나 인식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내면의 잠재의식은 끊임없이 활동하고 있다. 부자가 되겠다는 의지가 아무리 확고하여도 부자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당신의 잠재의식은 부자가 되는 것에 거부반응을 일으키게 된다.

부자가 되려면 부자가 되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를 생각하라. 꿈을 꾸어도 부자의 꿈을 꾸라. 자나깨나 어떻게 하면 부자가 되는지를 생각하라. 부자가 되기 위하여 미친 사람처럼 집중하라. 부자가 되는 것은 단지 시간의 문제일 뿐이다. 반드시 부자가 된다는 것을 조금도 의심하지 말라. 그러면 잠재의식까지 부자가 되는데 일조하게 될 것이다.

큰 부자들이 잘못하는 것은 세간의 뉴스가 되어서 언론과 여론의 집중포화를 받지만 가난한 사람들이 똑 같은 잘못을 하면 가난 때문에 부득이하게 생긴 일이라고 동정심을 갖는다. 부자들의 잘못은 알려지지만 가난한 사람의 잘못은 드러나지 않는다. 부자이기 때문에 부도덕하고 가난하기 때문에 청렴하다는 생각은 지나친 논리의 비약이다.

부자들의 잘못을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미래의 부자가 될 당신은 부자의 문제를 자신의 문제로 생각하여야 한다. 부자들이 불우이웃과 사회를 위하여 기부를 하지 않는다고 비난하는데 그치지 말고 자신이 부자가 되었을 때 지금의 부자들보다 더 많은 돈을 기부할 수 있는 지를 고민하라. 자신의 잘못을 찾아 고치지 않고 남을 비난하기만 하면 우리 사회는 혼란 속으로 빠져 들 뿐이다.

사회가 정신적으로 건강 하려면 정당한 노력에 대하여 인정해 주어야 한다. 부자 된 사람들이 부자가 되기까지 얼마만큼의 노력을 하였는지에 대해서는 인정하려 하지 않고 부자가 된 후의 단편적인 면을 가지고 싸잡아 비난하여서는 안 된다. 부자들이 부자가 되기 위하여 절약하고 열심히 노력할 때 부자가 아닌 사람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진지하게 생각하여야 한다.

부자가 되어 부자를 비난하라. 부자가 되려고 노력하지도 않고 부자가 되는 방법을 배우지도 않는 사람이 부자를 비난하는 것에 대하여 부자들은 귀를 기울이지 않지만 다른 부자가 하는 이야기는 경청한다. 부자를 꾸짖고 싶은 사람은 부자가 되어서 다른 부자들에게 “부자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라고 보란 듯이 보여주라.

지금 돈이 없고 수입이 적다고 부자가 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스스로 결론 내리지 말라. 능력이 부족하면 능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부자 되는 방법을 모르면 배우면 된다. 먼저 자기 자신을 믿고 사랑하라. 스스로 부자가 될 수 없다고 자신을 폄하하면서 다른 사람을 비난하지 말라. 당신은 부자가 될 수 있다. 그것을 깨닫지 못한다면 부는 당신에게 미소 짓지 않을 것이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성공창업 위해 5가지 힘을 갖춰라!!
성공 창업으로 가는 방법
왜 창업인가..?
창업자 - 나를 알면 반은 성공
창업자금의 541법칙
창업자의 조언 및 지인 소개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성공창업을 위한 100일 작전
창업준비의 기본원칙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