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10.22 금 05:36
> 뉴스 > 창업정보 > 창업계획서
     
충분한 준비 후 창업해도 늦지 않아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충분한 준비 후 창업해도 늦지 않아

최근 직장의 구조조정 또는 취업난 등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났다.

창업상담을 하면서 느끼는 것은 충분한 준비를 한 후 창업을 해도 늦지 않다는 점을 꼭 강조하고 싶다. 대부분의 예비 창업자들은 막연히 사업이 잘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사로 잡혀서 사전에 고려해야 할 사안에 대한 검토가 불충분하다거나 사업이 부진할 경우의 대비책이 미흡한 사례를 많이 접하게 된다. 창업상담 과정에서 느낀 점 중에서 창업자가 유의해야 하는 사항을 몇가지 들어보자.

첫째, 자신이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는 업종을 선택해야 한다. 최근의 경향은 점포 사업의 경우 대형화 및 전문화 추세로 가고 있다. 소자본 창업자의 입장에서 대형화를 추구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전문성을 확보하지 못한 창업은 하지 않는 편이 낫다. 예를 들어서 자신이 조리능력이 없으면 음식점을 창업하는 것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둘째, 차별성을 가져야 한다. 잘 알려진 업종은 이미 공급초과 상태이다. 새로운 업종이 소개되어도 수익성이 좋다면 곧 시장 참여자가 늘어서 과당 경쟁이 되어버리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경쟁자와 다른 나만의 독특한 것이 없다면 지속적으로 고정고객을 확보할 수 없다. 천편일률적으로 기존업소와 같은 방식으로 영업을 해서는 성공하기가 어렵다. 취급 상품, 고객 서비스, 주요 고객층을 차별화시켜야한다. 이제는 틈새시장을 확보하는 것이 생존의 지름길이라고 할 수 있다.

셋째, 자신에 맞는 자금 조달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자영업은 경쟁이 치열하므로 영업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다. 빚이 많으면 그만큼 꾸려나가기가 어렵다. 창업시 총 소요자금의 70~80% 정도는 자기자금을 가져야 한다. 예를 들어 1억원이 소요된다면 최소한 7천만원 정도는 자기 자금을 가져야 한다. 소요 자금의 반 이상을 빌려야 할 처지라면 업종선택이나 규모 축소를 고려해야 한다.

이제는 신용사회이므로 대출금 연체 등으로 신용불량자로 등록되면 향후 경제활동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게 된다. 불가피하게 사업이 실패하더라도 주위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본인이 수습을 하고 재개할 수 있을 정도가 되어야 한다. 따라서 창업은 다각도로 심사숙고한 후에 해도 늦지 않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창업자가 알면 유익한 정보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자신의 능력을 체크하라. 
'상권과 창업 아이템은 궁합이 맞아야
상권은 흐르는 물과 같다
♧ 한번만 참으면 됩니다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돈굴리는 30가지 !!
돈못버는 4가지 유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