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10.22 금 05:36
> 뉴스 > 상권 & 입지 > 상권&입지
     
성공은 창업 ‘시기’에 달려 있다!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성공은 창업 ‘시기’에 달려 있다!

모든 예비창업자는 성공을 꿈꾼다. 창업 관련 정보를 접하고, 자신에게 맞는 창업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그 조건에 대응하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진정한 성공창업은 창업(오픈) 시기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 창업 시기, 언제가 적기인가?

창업 시기는 여러 가지 변수와 환경에 의해 다양한 결론을 도출할 수 있다. 하지만 ‘투자 시기와 금액, 창업자 자신의 환경과 일치하는 시점’이 바로 적기다.

창업비용 중 전체의 45~65% 금액이 점포관련 비용이라고 할 수 있다. 그만큼 창업의 4요소 중 점포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따라서 ‘가급적 최상 입지 상권 내 A급 점포를 비용적 측면에서 저렴하게 얻을 수 있는 시기’가 창업 적기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지난해 7월보다 현재 7월이 점포관련 비용 중 권리금 부분에선 약 10~30% 정도 낮아지고 있고, 일부 지역에선 더욱 하락할 조짐도 보이고 있음에 따라, 권리금의 최적접점(turning point)을 정확히 예측하긴 힘들어도, 아마도 올 후반기가 비용적 측면의 창업 적기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해 7월 총 창업비용 2억원으로 월 500만원의 순익을 낼 수 있었다면 올해 7월엔 같은 지역, 같은 평수의 창업을 1억6000~7000만원이면 가능하다. 그비용적 이익만큼 실물경기 지수의 하락으로 순익 면에서 약 350만원 정도의 이익을 낼 수 있다면, 어느 때의 창업이 더 유리할까?

2. 점포 ‘오픈’ 적기는 언제인가?

예비창업자들 대부분은 창업 이후의 매출과 수익을 걱정한다. 하지만 사업 아이템별로 최적 오픈 시기만 충실히 따른다면, 적어도 안정된 창업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할 수 있다.

오픈 시기는 충분히 점검해야 할 중요한 요소이다. 각 업종별 매출 이동 동선은 같은 그래프를 나타내지는 않는다(각 업종별 매출은 월별 차이가 있음). 위 표에서 알 수 있듯이 외식업은 약 두 번 정도의 매출 최대 주기와 두 번 정도의 매출 최저 주기를 가지고 있다[단,주류(맥주) 관련 아이템은 상이함]. 따라서 예비창업자들은 창업 시 실시하는 오픈 이벤트 (도우미 행사·판촉 행사·기념품 증정·시식회…) 때 발생하는 매출에 대한 과신은 금물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오픈 행사 시 발생하는 매출을 ‘과장 매출’이라고 한다. 과장 매출이란 강제적 매출 상승 효과를 의미하는 것이다. 지역상권 내 일종의 ‘신고식’ 개념으로, 주변 상점과 인근 주민들과의 ‘상견례’ 효과 매출이라고 할 수 있다. 과장 매출 기간은 보통 오픈 후 45일 정도로 본다. 따라서 창업자들이 매장 운영에 적응하는 기간은 대개 3~6개월이며, 일정한 적응 기간이 지나면 업종에 따른 노하우를 익히는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성공적 오픈 시점은 가급적 ‘매출 감소기’로 잡고, 매출 감소기를 오픈 이벤트와 함께 발생하는 ‘강제적 매출 상승기’로 자연스럽게 연결하며, 어느 정도 매장 운영의 노하우를 익힐 수 있는 3~6개월 이후에는 전반적 매출이 상승 기류에 들어섬에 따라 안정적 창업을 선택할 수 있는 조건이 될 수 있음을 뜻한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창업자가 알면 유익한 정보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자신의 능력을 체크하라. 
'상권과 창업 아이템은 궁합이 맞아야
상권은 흐르는 물과 같다
♧ 한번만 참으면 됩니다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돈굴리는 30가지 !!
돈못버는 4가지 유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