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10.22 금 05:36
> 뉴스 > 성공&피플 > 기업과사람
     
퇴직자 창업 성공전략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퇴직자 창업 성공전략

 

"유행 따르지 말고 검증된 업종 골라라"

독립창업보다 프랜차이즈가 성공확률 높아

입지·자금·운영전략등 사전조사 철저히

화려한 과거는 잊고 서비스정신 키워야

 

‘사오정’, ‘오륙도’라는 말이 식상하게 느껴질 만큼 40~50대 가장들의 퇴직이 급격히 이뤄지면서 창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꿈꾸는 퇴직자들이 늘고 있다. 자녀 교육이나 노후 대비 등 돈 들어갈 곳은 많은데 퇴직금이나 연금만으로는 답이 나오지 않고 재취업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창업실패율이 50%를 훌쩍 뛰어넘는 현실에서 장사 경험도 없는 퇴직자가 성공하기란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다. 퇴직자가 창업해 성공하려면 적절한 아이템을 선정하는 안목과 철저한 사전준비 그리고 투철한 서비스정신이 필요하다. 녹록치 않은 창업시장의 벽을 뛰어 넘어 인생2막을 열고 있는 사람들을 통해 창업의 성공 비결을 찾아본다.

◇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 검증된 업종 골라라

퇴직자들은 오랫동안 직장생활만 해 시장의 흐름을 잘 모른다는 단점이 있다. 따라서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검증된 업종을 고르는 게 중요하다. 전혀 새로운 업종이나 자신이 잘 모르는 업종을 고르는 것은 실패로 가는 지름길이다.

특히 유행하는 업종에 현혹되면 안 된다. 유행 업종은 경쟁이 치열하고 수명도 짧아 사업 경험이 부족한 퇴직자들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또 하나부터 열까지 자신이 직접 챙겨야 하는 독립 창업보다는 프랜차이즈 가맹 창업이 성공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볼 수 있다.

프랜차이즈 창업을 할 생각이라면 본사의 관리 능력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안정성이 높은 업종에 본사까지 믿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

◇ ‘급히 먹는 밥이 체한다’, 철저히 준비해야

퇴직 후 창업하는 이들은 대부분 사업에서 초보자인 만큼 충분한 사전준비를 한 후 시작해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퇴직하자마자 쫓기듯 창업부터 하고 보는 것은 위험 천만이다. 먼저 뭔가를 빨리 시작해야 한다는 조급증을 버리고 업종, 입지, 자금, 운영전략 등을 충분한 따져봐야 한다.

◇ ‘왕년엔 누구나 잘 나갔다’, 체면 버리고 서비스정신을 키워라

직장생활에서의 지위를 생각하고 형식과 체면에 얽매이면 돈을 벌 수 없다는 게 창업시장이다. ‘고객이 왕’이라는 생각으로 철저한 서비스 정신을 키워야 한다. 화려한 과거에 연연해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지 못하고 자존심만 내세우기보다는 밝고 겸손한 자세로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연령대별 창업 전략 및 주의점

퇴직자 창업의 장점은 무엇보다 오랜 사회 경험에서 나오는 경험이 풍부하다는 것이다. 또 퇴직금 등 비교적 든든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사회 경력과 인맥을 활용할 수 있는 업종을 선택하거나 창업 자금이 다소 더 들더라도 안정성이 높은 업종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연령대로 보면 30~40대 퇴직자는 창업에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30대는 적당한 사회경험을 통해 현실에 대한 인식이나 판단력이 갖춰졌다고 볼 수 있다. 여기에 인맥을 활용할 수도 있고 어지간한 노동 강도에도 견딜 수 있는 체력도 갖췄다. 이 같은 장점을 고려해 점포비 부담이 큰 A급 상권이 아니더라도 주택가에서 운영하기에 용이하고, 성장기에 있는 업종을 고르는 게 좋다.

40대의 경우 퇴직에 대비해 창업에 나서는 사례가 많다. 퇴직은 얼마 남지 않은데다 아이들의 교육비가 한창 들어갈 시기라는 불안감이 창업을 부추기기 때문이다. 따라서 노후 준비까지 생각해 자본금이 다소 들더라도 수익성이 높은 업종을 고르는 것이 좋다. 부부가 함께 매장 운영에 참여한다면 인건비 절감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할 수도 있고, 초보 창업자로서의 어려움도 함께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

50~60대 퇴직자는 창업에 실패할 경우 재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일정 수준의 영업 이익이 보장될 수 있는 검증된 아이템이 알맞다. 성장성이나 가능성보다는 안정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체력적 부담이 큰 업종은 피하는 것이 좋다.

실패를 경험한 창업자들은 공통적으로 “머릿속에서는 분명히 되는 사업이었는데 막상 현실에 부딪혀 보니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면밀한 사전준비만이 실패를 줄이는 길”이라고 말했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창업자가 알면 유익한 정보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자신의 능력을 체크하라. 
'상권과 창업 아이템은 궁합이 맞아야
상권은 흐르는 물과 같다
♧ 한번만 참으면 됩니다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돈굴리는 30가지 !!
돈못버는 4가지 유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