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10.22 금 05:36
> 뉴스 > 성공&피플 > 성공과실패
     
예비창업자들이 버려야 할 생각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예비창업자들이 버려야 할 생각

창업을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으며, 창업을 하는 경우에도 거의 공짜로 하려는 경향이 많다. 예를 들어, 많은 예비창업자들의 경우를 보면 돈은 있는데 뭐하면 좋겠느냐는 식으로 묻는 경우가 있다. 즉, 돈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창업을 하고 성공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으며, 창업에 대해 지나친 자신감 혹은 망상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창업을 한 후에 원하는 만큼의 수익이 올라오지 않거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다른 아이템으로 업종전환을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즉, 한 가지 분야에서 반드시 성공해야 하겠다는 의지 혹은 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정작 본인은 준비도 제대로 하지 않고, 본사만 믿고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창업에 대한 지식도 갖추고 창업준비도 제대로 한 후에 창업을 해야 하는데, 빨리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무작정 tl시작한다는 것이다.

또한 가맹점 계약을 하는 경우에도 본사가 알아서 해 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창업을 하는 순간 단시간에 많이 수익이 오를 것이라고 기대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조급해 하거나 다른 사람(프랜차이즈 본사, 컨설팅회사 등)의 탓으로 돌린다는 것이다. 또한 본인의 투자금액을 고려하여 수익을 기대해야 하는데, 투자금액에 관계 없이 매월 많은 돈을 벌겠다는 생각만 한다는 것이다.

창업자로서 갖추어야 할 자질이나 능력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정작 본인은 준비된 CEO라는 착각을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회사에 근무하다가 퇴사하여 창업을 하는 경우에 많은 예비창업자들은 창업에 대해서는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샐러리맨으로서 필요한 능력과 창업자로서 갖추어야 할 능력에는 크게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창업이 어려울 것이 뭐 있느냐는 생각에서 시작하다보니 좀 어렵고 귀찮다고 생각하는 업무에 대해서는 악착같이 하겠다는 자세가 부족하다. 특히 많은 창업자들의 경우에는 홍보 및 영업에 대한 실무능력이 부족한데, 홍보나 영업은 직원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창업을 하면 직장생활에 비하여 시간적인 여유도 많고, 여가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즉, 월급 받는 직원들이 다 알아서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창업컨설팅 회사 혹은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상담을 받는 경우에 머리 속에 정답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자기의 생각을 확인하려고 하거나 자기의 생각을 합리화하려는 경향이 많다는 것이다. 즉, 상담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자기의 생각에 대해 검증을 받아 보려는 태도를 보인다는 것이다.

많은 예비창업자들은 다른 사람의 돈으로 창업하려고 한다. 또한 자기는 창업에 필요한 기술이나 특허를 갖고 있다는 것 때문에 돈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관을 방문하거나 자기 사업에 자금을 지원할 엔젤 투자가를 찾는 데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창업자가 알면 유익한 정보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자신의 능력을 체크하라. 
'상권과 창업 아이템은 궁합이 맞아야
상권은 흐르는 물과 같다
♧ 한번만 참으면 됩니다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돈굴리는 30가지 !!
돈못버는 4가지 유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