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부동산 생활&경제 성공&피플 라이프&스타일 창업종합뉴스 독자마당
편집:2021.10.22 금 05:36
> 뉴스 > 상권 & 입지 > 상권&입지
     
창업, 쉽게 도전했다간 큰 코 다쳐
박동열 dong630510@naver.com

창업, 쉽게 도전했다간 큰 코 다쳐

여유자금 투자 또는 생계를 위한 방안으로 창업을 선택하는 이들이 많다. 지인의 말 또는 각종 매체의 “이 장사 뜬다” 라는 뜬 소문으로 아이템을 선택하고 도전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준비 없는 도전은 창업에 있어 독약으로 작용할 수 있다.

목적을 가지고 시작한 창업에 큰 해가 될 수 있는 창업자들이 범할 수 있는 잘못된 생각에 대해 알아보았다.

◇ 신흥상권이면 고객을 독점할 수 있다 ?

경기도 오산에서 김밥전문점을 운영하고 있는 K씨.

재개발 단지 인근 신축상가로 상층에 학원 다수가 입점 예정이라는 분양사의 광고와 신축 무권리라는 점에 이끌려 선뜻 계약, 오픈을 했지만 분양사의 광고와 달리 현재 상가는 미분양으로 인한 공실이 넘쳐나 예상했던 수익을 올리기가 힘든 실정이다.

각종 재개발, 재건축으로 신규상가나 신규 상권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들 상가는 신축이기 때문에 일단 권리금이 없거나 혹은 저렴하다는 점으로 창업자들의 구미를 당긴다.

그러나 예시와 같이 고객이 보장되지 않은 상가에 단지 저렴하다는 이유로 입점하는 것은 큰 위험부담을 않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보통 신규 상권 또는 상가가 고객을 자동적으로 집객할 수 있도록 안착 되려면 적어도 1년 혹은 그 이상이 소요되므로 신축 이후 바로 입점하는 것은 옳지 않다.

◇ 뜨는 아이템은 곧 지는 아이템?

각종 매체의 소개를 타고 우후죽순 생겨났다가 이내 없어지고 마는 아이템들이 있다. 예를 들면 몇 해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던 퓨전주점, 찜닭, 매운 떡뽂이 등을 대표로 꼽을 수 있다.

이들 업종은 매체의 영향으로 이미 인정받은 아이템이라는 인식 속에 창업자들로부터 기대심리를 작용하게 하여 한때 한 구역마다 2,3개의 점포가 생겼을 정도로 흥행 했었다.

이처럼 흔히 말해 “뜬다” 라는 아이템은 앞으로 많은 경쟁 점포들이 생겨날 것이라는 예견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 이다.

또 얼마 후 곧 쇠퇴기에 이를 수 있는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업종을 시작하기 전 매체 의존 및 시장의 상황만 가지고 도전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

◇ 분수에 맞는 투자가 필요하다

경기도 용인에서 PC방을 운영중인 P씨, 그는 모 대학 캠퍼스 이전에 맞추어 인근 좋은 위치의 상가를 4억에 가까운 거금을 투자하여 입점했다.

인근대학을 중심으로 학생층의 고정적인 수요로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고 투자금액 또한 금방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장담했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았다.

대학가의 PC방은 경쟁점포도 많고, 연중 4-5개월 정도의 방학시즌에는 학기중 매출에 비해 절반이하로 떨어지기 때문에 안정적 운영이 힘든 단점이 있기 때문이었다.

P씨는 대학상권이라는 특수성에 비싼 입점비를 투자하여 입점했지만 PC방의 특성을 고려하지 못했기 때문에 실패를 한 것이다.

따라서 입점을 희망하는 점포가 내 업종과 맞는지 살펴보고 분수에 맞는 투자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박동열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창업자가 알면 유익한 정보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서울/부산/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
자신의 능력을 체크하라. 
'상권과 창업 아이템은 궁합이 맞아야
상권은 흐르는 물과 같다
♧ 한번만 참으면 됩니다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돈굴리는 30가지 !!
돈못버는 4가지 유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