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마케팅 창업과사람 프랜차이즈정보 아이템 정보 창업가이드 만화로 보는 창업 독자마당
편집:2023.6.8 목 19:01
> 뉴스 > 창업가이드 > 부자되기/노후설계
     
평균수명 100세 시대의 노후 준비
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평균수명 100세 시대의 노후 준비

살 수 있다고요? 아유 끔찍해. 그전에 죽어야죠." 미래에 노인으로 살아갈 사람들에게 현재 평균수명 80세가 아닌 미래 평균수명 100세를 이야기하면 하나같이 이렇게 말한다. 그러나 말처럼 100세가 되기 전에 죽음을 선택할 수 있을까? 극단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그럴 수 없다. 도저히 살아갈 형편이 되지 않는 극도의 생계 곤란 상태에 빠져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할 위험한 선택을 빼고는. 그러나 평균수명이 몇 살이 되든 미래를 이렇게 극단적인 선택을 할 가능성에 내맡기겠다고 마음먹고 사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당연히 누구에게나 미래는 현재보다 더 나은 것이어야 한다. 그러나 준비 없는 미래는 사람을 극단적인 고통으로 몰고 갈 위험이 있다. 100세까지 살 수 있다는 이야기가 과장이 아니기 때문이다. 현재 평균수명은 80세 안팎이다. 그런데 점점 수명이 늘어나고 있어, 전문가들은 미래 평균수명이 100세를 훌쩍 넘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준비 없는 미래가 보통 사람들의 평범한 삶을 파괴하리라고 말하는 까닭은, 오래 살아도 지나치게 오래 살기 때문이다. 80세 평균수명과 100세 평균수명은 그 위험이 다르다. 평균수명이 길어진다고 해서 건강 수명이 길어지는 것은 아니다. 건강 수명은 오히려 점점 환경오염과 비만과 스트레스로 말미암아 짧아지고 있다. 흔히 80세를 기준으로 80세 이전을 전기 노인, 이후를 후기 노인이라고 한다. 그런데 후기 노인의 절반 가까이가 중증 질환을 앓고 있다. 만약 평균수명이 100세까지 연장된다면, 우리는 질병에 시달릴 시간을 20년 동안 살 위험이 있는 것이다.

100세 시대의 또 다른 문제는 은퇴 문제다. 흔히 은퇴 계획을 물어보면, 55세나 60세에 은퇴하겠다고들 대답한다. 하지만, 그렇게 오래 일하기도 쉽지 않다.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명예퇴직과 구조조정으로 조기 퇴직 분위기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계속 다닐 수 있어도 문제다. 남은 40년을 놀겠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직장에 매여 사는 현실에서는 돈 걱정만 없으면 조기 퇴직을 해서 놀기만 하면 좋을 듯싶지만, 정말 그럴까? 사람이 행복을 느끼는 까닭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성취를 통한 행복이 무척 중요하다. 여행이 즐거운 것은, 사회생활을 하는 일상에서 벗어났기 때문이고, 돌아와야 할 까닭과 돌아올 곳이 있기 때문이다. 만일 그저 날마다 여행만 다니라고 한다면, 특별한 몇몇 사람 말고는 그것도 쉽지 않은 일이고, 심지어 괴로운 일일 수 있다. 100세까지 사는 문제는 바로, 제대로 계획하고 준비하지 않으면 기나긴 시간을 막연히 살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우리 바람과 달리 조기 퇴직을 하는 분위기라는 것은, 오래 사는 데 필요한 돈벌이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40대 중후반만 되면, 소득이 줄거나 명예퇴직 따위로 소득이 불안정해진다. 남은 50년을 돈 때문에 괴로워할 위험이 있는 것이다. 노후를 좀 더 현실적으로 설계하려면 은퇴 시기를 구체적으로 정해야 한다. 더욱이 60세 은퇴는커녕 40대부터 퇴직 압박을 받는 현실에서는, 젊은 시절부터 자신의 두 번째 전문직을 설계해야 한다. 길게 살아야 하는 우리의 미래, 인생의 이모작 준비는 필수다.

이모작 준비를 하면서 최종 은퇴 시기는 적어도 70세 이상으로 설정해야 한다. 지금 직업 구하는 것도 하늘의 별 따기고 현재 다니는 직장에서도 안 밀려나려고 애쓰고 사는데 무슨 배부른 소리냐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미래는 설계하는 사람의 몫이다. 당장 어렵게 산다고 투덜대면서 미래를 비관 속에 버려둘 수는 없는 노릇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과 자신의 적성을 제대로 알아서 두 번째 직업을 설계하고 준비해 보자. 100세까지 살게 되면, 자녀에게 노후를 의지하고 싶어도 절대로 그럴 수 없다는 문제도 있다. 부모 나이가 100세면 자녀 나이는 적어도 70대 안팎이다. 자녀와 함께 늙어 가기 때문에, 자녀에게 의지하는 것은 생각할 여지도 없다.

첫째. 행복한 노후를 위한 저축 전략 - 돈을 써야 하는 시간은 늘어나지만 정작 돈을 벌어서 남겨 저축할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수 있다.

더욱이 저축이 집중되는 시기는 자녀가 고등학교에 진학하기 전까지다. 그전까지 노후 자금 일부와 가계 비상 자금, 자녀 대학 등록금(적어도 50퍼센트는 준비를 마쳐야 한다)을 장기 투자와 저축으로 마련해야 한다. 여기서 오해하지 말 것은, 그때까지만 저축하면 된다는 것이다.

저축은 아무리 어려워도, 소득 흐름이 전제되는 70세까지는 진행되어야 한다. 따라서 저축도 긴 안목에서 전략을 세워 진행해야 한다. 행복한 노후를 위해 저축의 우선순위와 기간을 나누어서 저축 전략을 소개한다.

① 소득이 중단될 때까지 반드시 해야 하는 저축이 바로, 소득 중단 시기를 대비한 연금 재원과 노후 의료비다.

② 소득이 줄어들 시기를 대비해 소득을 보충할 연금 재원을 확보한다.

③ 소득이 일시적으로 불안정해질 때를 대비한 비상 생활 자금 1년치

④ 자녀 대학 등록금

⑤ 그밖에 단기 필요 자금을 위한 목돈 형성

⑥ 가계 비상 자금 유지

①을 위한 저축 전략은 소액 장기 투자다. 의료비를 위해서는, 70세, 80세까지 깨지 않고 유지할 장기 투자 전략이 필요하다. 긴 시간을 두고 하는 장기 투자이므로 당장 투자 금액이 많지는 않아도 된다. 어린이 펀드 같은 것을 활용해, 노후 의료비용 깨서 쓰지 않을 장기 투자 전략을 세워 보자. 소득이 완전히 중단되는 시기에 대비해서는 연금 전략을 두 가지로 세우면 좋다. 한마디로 ② 전략을 함께 충족시키는 것인데, 연금을 두 개 넘게 가입해, 하나는 소득이 줄어드는 시기에 연금으로 전환해 쓰고, 다른 하나는 연금을 타면서도 연금 납부를 이어나가, 소득이 완전히 중단되는 시기에 두 연금을 같이 타는 것이다. 이런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반드시 생명보험 회사의 연금을 반드시 두 개 넘게 가입해야 한다.

③과 ④를 위해서는 통장 두 개에 각각 장기 목돈 자금 마련을 위해 되도록 일찍 투자를 시작해야 한다. 자녀의 미래 교육비 준비를 일찍 해야 노후 생활의 재정 안정이 보장될 수 있다. 더욱이 지금의 과도한 사교육비 가운데 상당 부분은 미래 교육비 재원으로 일부 구조조정을 해야 할 것이다.

⑤를 위해서는 단기 적금이 필수이고, ⑥을 위해서는 늘 수시 입출 상품에 적어도 6개월치쯤 되는 비상금을 유지해야, 급할 때 빚을 끌어 쓸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이런 저축 전략은 언뜻 보면, 종류가 많다 보니 소득이 높아야만 실행할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투자나 저축 금액이 아니고, 시간을 나누어 최대한 분산해서 저축하는 것이다. 그래야만 장ㆍ단기의 균형이 맞아, 필요한 재원을 효율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둘째. 하고 싶은 일 설계하기 - 인생의 이벤트 설계

이렇게 인생에서 꼭 해야 할 일을 준비하다 보면 좀 서운할 수 있다. 인생이 결정 나 버린 듯싶고, 숨 쉴 틈도 없이 오로지 과제물만 잔뜩 하다 끝나 버리는 듯싶다. 따라서 인생 설계를 할 때는, 해야 할 일뿐 아니라 하고 싶은 일도 설계해야 한다. 하고 싶은 일에는 여행, 봉사, 취미활동 따위가 포함될 수 있다. 흔히 노후설계를 하다 보면, 꼭 해야 할 것은 잘 생각나는데 하고 싶은 일은 몇 가지 생각을 하다가 그만두고 만다. 그렇지만, 하고 싶은 일을 많이 생각할수록 인생이 풍요해질 수 있으니, 많이 생각해 내는 것이 좋다. 예를 들면, 자전거 여행, 배낭여행, 오지 탐험, 음악 밴드 활동, 드럼 배우기, 춤 배우기, 어학연수, 농사짓기, NGO 활동, 대학원 진학을 할 수 있다. '이런 일을 하고 살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이 들 수 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위에 든 것들이 엄청난 돈이 필요한 일이 아니다. 어차피 길게 주어진 인생, 젊어서부터 어떻게 준비하고 설계했느냐에 따라, 다는 아니더라도 몇 가지는 하고 살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적은 비용으로 긴 시간에 걸쳐 천천히 준비하는 것이다. 어쩌면 100세까지 살면서 우리가 마이너스 통장을 쓰지 않고 쓸데없는 소비 지출을 하지 않는다면, 하고 싶은 일 몇몇은 하고 살 수 있을 것이다. 미래 설계는 이처럼, 어렵게 버는 돈을 우리의 행복과 직접 관련된 것에 효율적으로 지출하는 계획을 세우는 것을 뜻한다. 그저이리저리 쫓기며 행복과 무관한 것에 돈이 새나가는 것만 잘 통제해도, 당장 몇억은 있어야만 할 듯싶은 미래 불안에서 벗어나 오히려 행복한 노후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창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변화 무점포,
[서울/부산] 1인 무점포, 무재고,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예비창업자의 성공창업을 도와주는 창업
정부, 폭우로 집 잃은 이재민 최대
전남신보, 예비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
네이버 쇼핑라이브, 청년 창업가의 도
충북도, 청년 소상공인 1천명에 창업
중기부, 소상공인 연착륙 대책 '고심
강원도, 창업정책·규모 확대 필요,
[서울/부산] 1인 무점포, 무재고,...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예비창업자의 성공창업을 도와주는 창업...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변화 무점포,...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예비창업자의 성공창업을 도와주는 창업...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