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마케팅 창업과사람 프랜차이즈정보 아이템 정보 창업가이드 만화로 보는 창업 독자마당
편집:2022.12.3 토 12:16
> 뉴스 > 마케팅정보 > 업종 / 산업
     
여행사·비디오방·목욕탕, 코로나 후 매출 60∼80%대 급감
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여행사·비디오방·목욕탕, 코로나 후 매출 60∼80%대 급감

증권·선물중개업은 109.5%↑…인터넷쇼핑·부동산 중개도 수혜

여행사와 비디오방, 목욕탕 등 업종이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가장 큰 매출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백신 접종과 위드 코로나로의 정책 전환 등에 힘입어 서비스업 생산이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지만 이들 업종은 여전히 60∼80%대의 매출 감소율을 보이고 있다.

통계청의 연간 산업활동동향 자료를 14일 보면 지난해 서비스업 생산은 4.3%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에 서비스업 생산이 2.0% 감소했지만 지난해 4% 이상 증가, 코로나19 사태 이전 대비 2.2% 증가율을 기록했다.

숙박·음식점과 도소매업 등이 포함된 서비스업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방역조치로 매출이 급감한 대표적인 분야로 꼽힌다.

다만 지난해 초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연말에는 위드 코로나로의 정책 전환, 국민들의 코로나19 사태 적응 등 영향으로 연말로 갈수록 매출이 증가했다.

하지만 이런 매출 회복 과정에서도 가장 소외됐던 서비스 업종이 여행사다.

여행사 업종의 생산은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에 전년 대비 78.6% 감소한 데 이어 지난해엔 31.6% 또 줄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대비 지난해의 생산 감소율이 무려 85.4%에 달한다.

이는 해당 업종의 총생산 감소이므로 업체 수 변동 등 상황에 따라 매출 증감에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여행 업종에 대한 직접 제한은 없었지만, 정부가 이동 자제를 권고하는 등 광범위한 간접 영향을 받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비디오방과 영화관 등 영화·비디오물 상영업종의 2년간 매출 감소율도 74.7%에 달한다.

2020년에 생산이 73.7% 감소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3.8% 또 줄었다.

목욕탕과 이·미용, 마사지 업소 등이 포함되는 욕탕업 및 기타 신체관리 서비스 업종의 생산은 2년간 61.2% 줄었다. 2020년에 41.9%가 줄어든 데 이어 작년에도 33.1% 또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매출이 급증한 서비스 업종도 있다.

증권 및 선물중개업 생산은 최근 2년간 109.5%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 증권시장이 상승하는 과정에서 수혜를 입은 것이다.

같은 금융 관련 업종이라도 보험 및 연금 관련 서비스업은 2년간 매출이 0.5% 줄었다.

인터넷쇼핑 업종도 2년간 매출이 53.3% 증가했다. 비대면 소비문화가 점차 강해지면서 2020년 생산 증가율이 31.0%, 2021년에 17.0%였다.

부동산 중개 및 감정평가업의 매출도 2년간 50.7% 늘었다.

창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하나금융, 공식 유튜브 '하나TV'
중소기업계,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
중소기업 43% “대출금리 3%P 더
중기부, 6대 시중은행장과 '3고 복
중기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시 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지금 화두
소진공, 전통시장 지속 성장위해 ES
소진공, 전국 1401곳 전통시장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금리 인상 부담을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예비창업자의 성공창업을 도와주는 창업...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