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창업뉴스 마케팅 창업과사람 프랜차이즈정보 아이템 정보 창업가이드 만화로 보는 창업 독자마당
편집:2022.12.3 토 12:16
> 뉴스 > 마케팅정보 > 업종 / 산업
     
GS리테일 밀키트 ‘심플리쿡’, 통합 시너지 효과로 급성장 “시장 1위 도전”
창업신문 dong630510@naver.com

GS리테일 밀키트 ‘심플리쿡’, 통합 시너지 효과로 급성장 “시장 1위 도전”

GS리테일 밀키트 브랜드 ‘심플리쿡’이 올해 상반기에만 전년비 65% 성장하며 GS홈쇼핑과 통합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심플리쿡은 특급호텔 셰프 출신 연구원들이 개발하는 밀키트로 2017년 12월에 처음 선보였다. 본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매출이 45%씩 성장했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GS샵 TV홈쇼핑까지 판로를 넓히며 전년비 65%로 급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3월 GS샵 TV홈쇼핑에서 론칭한 꽃게장은 4회 방송에 15만 팩이 판매됐으며, 4월에 선보인 양념 주꾸미는 3회 방송에서 13만 팩이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양념 주꾸미는 첫 방송에서만 5억 원어치가 판매되며 방송 시간을 채우지 못하고 품절되기도 했다.

GS리테일은 하반기에도 외부 채널 판매 강화, 상품 라인업 확장 및 리브랜딩 등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상반기 성장세를 이어가고, 밀키트 시장의 주도권을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GS25, GS프레시몰, GS더프레시, GS샵 등 자체 채널 중심으로 판매하던 것에서 쿠팡, 네이버 쇼핑, 신세계백화점 등 외부 채널 판매를 강화하며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

밀키트 라인업도 가정간편식(HMR)을 포함 현재 약 130여 개에서 200여 개로 늘린다. 특히 한식, 양식, 중식과 같은 전통적인 음식 분류에서 벗어나 △밥심 △야식/안주 △미식 △맛집(RMR) △단짠분식 △캠핑/홈파티 △식단관리 △면러버 등 고객들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시장 확대에 맞춰 브랜드도 새롭게 정비했다. 슬로건을 ‘당신 생활 가까이’로 정하고, 원하던 음식을 발견했을 때 즐거움과 확신을 느낌표(!)로 형상화해 브랜드에 반영했다. GS리테일은 브랜드 리뉴얼을 기념해 8월 2일(화)부터 9일(화)까지 일주일간 심플리쿡 밀키트를 5만원 이상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쿡웨어 ‘네오플램 FIKA’와 협업한 굿즈(goods) 냄비(18Cm)를 증정한다.

차은철 GS리테일 프레시몰사업부문장은 “코로나19로 간편식 수요가 증가하면서 고객들이 밀키트에 매우 친숙해졌다”며 “편의점, 슈퍼, 홈쇼핑 등 모든 유통 업태를 운영하는 GS리테일만의 차별화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밀키트 시장을 성장시키는 동시에 시장 1위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창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창업신문(http://www.r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하나금융, 공식 유튜브 '하나TV'
중소기업계,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
중소기업 43% “대출금리 3%P 더
중기부, 6대 시중은행장과 '3고 복
중기부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시 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지금 화두
소진공, 전통시장 지속 성장위해 ES
소진공, 전국 1401곳 전통시장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금리 인상 부담을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예비창업자의 성공창업을 도와주는 창업...
무점포, 무재고 1인창업 ”나도 사장...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서울/광주] 코로나 이후 사업패턴의...
1인 무점포, 무재고, 해외구매대행 ...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엔디소프트(주)
RSS 처음으로 뒤로가기 상단이동
에너지경제신문 주소: 서울 강남구 강남대로 150길11 축전빌딩2층 (논현동1-5번지)  대표전화:02)2281-7074  팩스:02)2281-7059  
제호:열린창업신문  등록번호:서울다07643  사업자번호 108-81-65892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수범
대표:박동열  운영국장:채수범  회 사 명:(주)상현엠앤지  법인등록증:110111-2997273  광고사업국:여인호
Copyright 2008 열린창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630510@naver.com